바로가기 메뉴

BACKPACKER’s home in Seogwipo, jeju

  • 다랑쉬오름(월랑봉) - 4.3사건의 아픔을 기억하고 있는 다랑쉬 오름

    지도상 거의 원형으로 된 밑지름이 1,013m, 오름전체 둘레가 3,391m에 이르는 큰 몸집에 사자체의 높이(비고)가 227m나 되며 둥긋한 사면은 돌아가며 어느 쪽으로나 급경사를 이루고 있습니다. 
    오름 주변에는 4.3사건으로 폐촌된 다랑쉬마을(월랑동)과 지난 92년 4.3희생자 유골 11구가 발견된 다랑쉬굴이 있습니다. 산정부에는 크고 깊은 깔대기모양의 원형 분화구가 움푹 패어있는데, 이 화구의 바깥둘레는 약1,500m에 가깝고 남북으로 긴 타원을 이루며, 북쪽은 비교적 평탄하고, 화구의 깊이는 한라산 백록담의 깊이와 똑같은 115m라 합니다. 대부분의 오름이 비대칭적인 경사를 가진데 비해 동심원적 등고선으로 가지런히 빨려진 원추체란 것이 흔하지 않은 형태입니다. 
    빼어난 균제미에 있어서는 구좌읍 일대에서 단연 여왕의 자리를 차지합니다 화구바닥은 잡풀이 무성하고 산정부 주변에는 듬성듬성 나무가 자라고 있으며, 각사면 기슭에는 삼나무가 조림되어 있고, 풀밭에는 시호꽃, 송장꽃, 섬잔대, 가재쑥부쟁이 등이 식생합니다. 
    다랑쉬 : 산봉우리의 분화구가 마치 달처럼 둥글게 보인다 하여 다랑쉬(도랑쉬, 달랑쉬)라 부른다고 하며, 송당리 주민들은 저 둥그런 굼부리에서 쟁반같은 보름달이 솟아오르는 달맞이는 송당리에서가 아니면 맛볼 수 없다고 마을의 자랑거리로 여기기도 합니다. 
    한자명 : 대랑수악(大郞秀岳), 대랑봉(大郞峰), 월랑수산(月郞秀山), 월랑수(月郞岫) 등으로 표기돼 왔으나, 지금은 월랑봉(月郞峰)으로 쓰이고 있습니다 김인호(金仁顥)박사의 언어학적 해석 : 위의 일반적인 해석과는 달라서 달(月)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합니다. `달랑쉬` 또는 `도랑쉬`는 부여고구려어 `달수리`의 변화라고 합니다. `달`은 높다산 고귀하다 등의 뜻을 가졌고 `쉬`는 봉(峰)의 뜻을 가진 `수리`에서 `ㄹ`이 탈음되어 `수리,수이쉬`로 변한 것으로 `높은 산봉우리`라는 뜻인 `달수리`란 원어가 `달쉬`로 준 것이 사이에 아무런 이유없이 `랑`이 덧붙여져서 `달랑쉬`가 되어 `다랑쉬, 도랑쉬`라고 불려지게 되었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현평효(玄平孝)박사도, 제주산명에 많이 나타나는 `달돌(아래아 돌임)은 높다 또는 산이라는 뜻의 고구려어 달(達)과 같은 계열의 말로서, 이들이 제주지명에 허다하게 쓰여지고 있다는 것은 `달`어(語)를 사용했던 부족들이 오랜 옛적에 들어와 정착생활을 했었음을 말해주는 것이라는 추론을 내리고 있습니다. 
    결국 다랑쉬(도랑쉬)는 높은 봉우리라는 뜻이며, 원어 `달수리`의 변화된 형태로 남아있는 고구려어라는 이야기가 됩니다. 돌오름, 아진오름, 당오름, 높은오름, 거미오름(동검은이), 손지오름, 용눈이오름, 아끈다랑쉬, 윤드리오름 원형의 깔대기 모양을 갖춘 오름입니다. 둘레 : 바깥 1,500m, 바닥 약190m 깊이 115m, 산 자체 높이의 반 이상이 패어있습니다(백록담과 같습니다.) 안쪽사면, 바깥사면 모두 가파릅니다 . 남북으로 약간 긴 타원을 이루며 북쪽은 비교적 평평하고 그 한녘의 봉우리가 정상입니다 이 꼭대기가 조선때 이름난 효자 홍달한(성산 고성사람)이 올라와 국왕의 승하를 슬퍼해 마지 않았던 망곡(望哭)의 자리입니다. 
    1720년 숙종임금이 돌아가시자 그는 이곳에 올라와 설단분향, 수평선 너머 북녘 하늘을 바라보며 애곡했으며 삭망에도 반드시 올라와 분향하여 산상에서 밤을 지새웠다고 합니다. 그는 뒤에 충효의 이름아래 정려되었습니다. * 굼부리의 전설 거신(巨神) `설문대할망`이 치마로 흙을 나르면서 한줌씩 집어 놓으며 간 것이 오뚝오뚝 수 많은 오름으로 자리잡게 된 것인데, 이곳(다랑쉬오름)에 흙 한줌을 집어놓고 보니 너무 도드라져 있다 하여 주먹으로 탁 친 것이 패어져 생겼다고 합니다 표고 : 382.4m 비고 : 227m 둘레 : 3,391m 면적 : 800,463㎡ 저경 : 1,013m 

    ◎소재지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세화리 산6 

    ◎관람시간 / 요금
    - 입산통제기간 (봄철 : 2월 1일~5월 15일), (가을철 : 11월 1일~12월 15일), ※ 산불조심기간에는 입산통제되는 오름이므로 사전에 확인하여 탐방

  • 능화오름(菱花岳,능하오름) - 화전 (火田)을 일구어 살던 곳, 능화오름

    한라산국립공원내에 위치한 온대성 자연림 속의 자그마한 오름으로, 숲으로 덮혀 있어 드러나 보이지 않으나 완만한 등성이가 북쪽으로 벌어진 말굽형 화구를 이루고 있다. 정상에는 산신제를 지내던 제단이 있고, 동쪽기슭에는 탐라계곡이 있다.
    산기슭에 예전에 능화동(菱花洞)이라는 마을이 있었는데, 몇 가호가 화전 (火田)을 일구어 살던 곳이라 전해진다.※오름명의 유래오름모양이 능화(菱化,마름꽃)처럼 생겼다고 하여 능화오름이라 부른다고 한다. 

    ◎소재지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오라2동 산107 

  • 늡서리 (晩霜峰) - 교래 곶자왈 생태체험장 늡서리 오름

    조천읍 교래리 바농오름 남동쪽에 위치한 오름으로, 5.16도로에서 들어오는 비자림로 (1112번지방도)와 남조로가 교차하는 사거리 북서쪽 약 1Km지점, 남조로 왼쪽 도로변에 북서, 남동방향으로 가로누워 있다.이 오름은 원형 분화구에서 반이상의 부분이 침식되어 떨어져 나가 초승달 모양만 남아있는 말굽형 화구로서 침식부는 북동쪽으로 화구륜(火口輪)을 자르며 도로가 나있다. 화구안에는 평지로 개간되어 있으면서 잡초가 자라고, 전 사면은 자연림의 숲을 이루면서 그 아래로 복수초가 소군락을 이루고 자주괴불주머니가 식생하고 있다.
    ※오름명의 유래 : 늡서리의 어원은 알 수 없으나, 묘비에는 한글로 늡서리오름, 한자로는 晩霜峰(만상봉)이라 표기되어 있는데, 이것은 늡서리를 늦서리로 잘못 인식하여 표기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표고(m): 488.9 비고(m): 59 둘레(m): 1691 면적(m): 115505 저경(m): 468) 

    ◎소재지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조천읍 남조로 2023 

  • 느지리오름(망오름) - 느긋하게 산책하며 오르면 좋은 느지리오름

    한림읍 상명리 북서쪽 약 1km지점에 위치한 오름으로, 월림에서 명월방향으로 나 있는 군도(郡道)를 따라 오름 자락(상명리 입구)에 이르게 된다. 오름 정상에 산불감시용 초소가 있으며, 오름 자락에서 정상부까지 등산로가 나 있어 쉽게 오를 수 있다.
    이 오름은 깔때기 모양의 큰 분화구(깊이 78.2m)와 작은 분화구(깊이 49.8m)가 나란히 이어져 있는 2개의 원형분화구를 갖고 있다. 전체적으로 서쪽의 큰 분화구가 원형을 보존하고 있으며, 동쪽으로는 오름 형성 당시 용암유출 및 쇄설물의 공급방향에 따라 차별 침식되어 평평하게 되는 지형적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분화구 안에는 해송, 상수리나무, 보리수나무, 자귀나무 등이 빽빽하게 우거져 있어 접근하기가 어려우며, 오름 정상에는 쥐똥나무, 보리수나무 등과 함께 봉수대 흔적이 남아있다.[유래]느지리는 한림읍 상명리의 옛 이름으로 느지리오름은 상명리를 대표하는 오름이라고 할 수 있다. 예전에 이 오름에 봉수대(만조봉수)를 설치했었다. 

    ◎소재지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한림읍 상명리 산5 

  • 눈오름 (누운오름) - 도근내(都近川)을 품어 안은 눈오름

    제주시 노형구 쓰레기매립장 북서쪽 계곡 건너에 위치한 오름으로, 월산동 마을안쪽에 위치한 월산교(月山橋)옆으로 오를 수 있다.
    이 오름의 동북사면은 다소 가파르고 남서사면은 완만한 경사의 풀밭오름으로 북서쪽으로 벌어진 말굽형 화구를 이루고 있다. 
    오름 바로 동북쪽 냇가에는 멘주세미(맨주세미)라는 샘이 있다.오름의 동남 사면 계곡쪽으로는 자연림에 가까운 숲을 이루면서 도근내(都近川)로 이어지고, 오름 정상은 풀밭 언덕에 해송(노송)이 듬성듬성 식생하고 있다.
    ※오름명의 유래 : 오름의 형태가 나지막하게 가로누워있는 형상에 연유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옛지도에는 와악(臥岳)이라 표기되어 있다. 애월읍 장전마을 누운오름, 한림읍 이시돌목장내 누운오름, 웃세오름 중 가운데에 위치한 누운오름등도 다같이 나지막하게 누워있는 형상에 연유하여 붙여진 이름이라 한다. 
     (표고(m): 203.5 비고(m): 54 둘레(m): 1370 면적(m): 105922 저경(m): 395) 

    ◎소재지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해안동 166-17 

  • 눈오름 (논오름, 臥岳) - 해송이 가시덤블을 이루고 있는 눈오름

    애월읍 장전초등학교 서쪽 약 1.5Km지점, 도로연변 귤밭 너머에 나지막히 누워있는 오름으로 동쪽으로 벌어진 말굽형 화산체이다.오름동쪽의 화구 안사면은 분지형태를 띠면서 감귤원과 농경지가 조성되어 있고, 해송이 주종을 이루면서 가시덤불이 우거져 숲을 이루고 있다. (표고(m): 127.5 비고(m): 13 둘레(m): 606 면적(m2): 20780 저경(m): 384)

    ◎소재지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애월읍 신귀로 

  • 누운오름(한림읍) - 풀밭에 똬리를 틀고 있는 누운오름

    크고 작은 5개의 외륜산으로 이어져 큰 원형에 가까운 넓은 분화구가 패여 있고, 분화구 안에는 목초지가 조성된 가운데 북동쪽으로 치우쳐 화구구(火口丘:알오름)가 봉긋이 솟아 있습니다. 침식이 상당히 진행된 것으로 보이며, 2회의 응회환 분출 퇴적작용이 중첩되어 있는 형태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남쪽 계곡은 용암유출수로인 `거멀창`이라는 이름으로 하류부로 약 1km 정도 유로추적이 가능합니다. 분화구를 둘러싸고 있는 등성마루에는 해송이 듬성듬성 식생할 뿐으로 풀밭오름을 이루고 있습니다. 오름 북쪽 길 건너에 가메오름(애월읍 봉성리경)이라고 하는 쌍둥이의 아담한 원형 분화구 2개가 야트막히 그 모습을 감추고 있으며, 주 분화구의 직경은 약 25m 정도이고, 화구외륜에는 용암노두(lava outcrops)도 관찰됩니다. 
    남서쪽 봉우리를 머리로 하여 소가 누어있는 형태라고 하여 누운오름이라고 불리우고 있습니다. 용암유출수로(lava channel) : 분화구로부터 용암이 분출되어 화구륜의 일부를 파괴하며 흘러간 골짜기입니다. (표고 : 407m 비고 : 57m 둘레 : 3,229m 면적 : 420,021㎡ 저경 : 1,048m) 

    ◎소재지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한림읍 금악리 188-6

  • 누운오름(애월읍) - 매년 가을 억새 절경을 볼 수 있는 누운오름

    한라산 정상 밑에 서쪽으로 `웃세오름대피소` 주변에 영실등반 코스를 따라서 3개의 오름이 서로 이어져 있는데, 이 오름들은 1100고지 부근의 세오름(삼형제오름)에 비해 위쪽에 있다고 하여 웃세오름(일명 윗세오름)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웃세오름은 한라산 서쪽 등줄기로서 남북의 분수령을 이루며 서귀포시와 제주시의 경계가 되고 있습니다. 
    웃세오름은 각각의 독자적인 호칭을 가지고 있는데, 위로 부터 남사면에 붉은 흙이 드러나 있는 것이 `붉은오름`, 가운데 길 게 가로누운 것이 `누운오름`, 막내격인 작은 오름이 `족은오름` 또는 `새끼오름`이라고 부릅니다. 이들은 삼형제에 빗대어 맏이를 큰오름, 둘째를 샛오름, 막내를 족은오름이라고도 합니다. 웃세오름은 봄철 철쭉과 진달래꽃이 필 때는 꽃바다를 이루어 등산객의 탄성을 자아내기도 합니다. 
    웃세오름 일대는 산중고원(山中高原)일 뿐만 아니라 고산식물의 보고로서 한라산에만 자라고 있는 시로미가 분포하고 있으나, 최근 점차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 곳은 노루의 서식밀도가 높아 노루가 보통 사람을 피하는 동물인데도 불구하고 사람과 친숙해져 등산로를 따라 등반객이 지나가도 달아나지 않고 자주 나타나 노루 관찰에도 좋은 곳입니다. 붉은오름과 누운오름 사이 남쪽 등산로변에 `노루샘`이 있어 등반객이 많이 애용하고 있습니다. 붉은오름(표고 : 1,740m 비고 : 75m 둘레 : 2,113m 면적 : 273,416㎡ 저경 : 695m) 누운오름(표고 : 1,711.2m 비고 : 71m 둘레 : 1,384m 면적 : 144,548㎡ 저경 : 422m) 족은오름(표고 : 1,698.9m 비고 : 64m 둘레 :1,230m 면적 : 116,502㎡ 저경 : 402m)

    ◎소재지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애월읍 광령리 산183-1 

  • 높은오름 - 높았기에 시원스런 전망을 지닌 높은오름

    이 오름은 주변 일대에서 유일하게 고도가 400m 이상되는 오름으로 능선미가 선하고, 주위에 산재된 뭇 오름을 압도하는 느낌을 주어 높은 오름이라 불리고 있습니다. 정상에는 둘레가 약 500m나 되는 원형 굼부리가 3개의 봉우리를 이어가면서 위용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주위 경관이 아름다워 패러글라이딩 동호인들이 가끔 찾는 곳이고 합니다. 등성이 여기저기에는 크고 작은 바위들이 있고 그 틈새에는 사스레피나무와 부처손이 자라나고 있으며, 등성이 일부에서는 물매화, 미나리아제비, 제비꽃, 피뿌리풀들도 서식되고 있음이 발견됩니다.
    표고가 높기 때문에 정상에서는 사방을 시원스레 조망할 수 있으며, 특히 다랑쉬, 거미오름, 백약이로 이어지는 북~동~남쪽의 조망은 예술의 경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그 조망이 매우 뛰어납니다.

    ◎소재지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송당리 산213-1

  • 논고악(논고오름,논고름,論古岳) - 한라산 깊은 곳, 제주의 역사·문화·전설이 깃든 곳

    5.16도로 논고교(論古橋) 북쪽 약 1Km지점, 행정구역상 남원읍 신례리와 한남리의 경계에 걸쳐져 있는 오름으로, 북쪽과 남쪽 그리고 동쪽에 세 봉우리로 이루어지고, 그 안부에 원형 분화구(깊이 53여m)가 둥그렇게 패어 있는 산정화구를 갖고 있다.화구안사면은 숲으로 둘러싸여 있고 화구바닥은 풀밭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습지식물들이 식생하고 있다.
    ※오름명의 유래 : 논고오름은 보통 줄여서 논고름이라 하지만 논고오름이란 이름의 논고는 그 어원을 알 수 없다. 
    論古岳(논고악)이란 한자이름은 뒤에 붙여진 이름이다.

    ◎소재지 :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남원읍 일주동로 

1 2 3 4 5 6 7 8 9 10 Next >